락/메탈

http://metalshop.saycast.com 주소복사

이 이야기는 지하철에서 본 너무나도

 

황당한 아저씨 이야기입니다.


물론 실화지요.

 

 

 

집에 가려고 지하철 1호선을 탔습니다.

 

´인천행´ 자리가 많더군요.

 

자리에 앉아 있는데 신도림쯤에서

 

어떤 아저씨가 가방을 들구 탔습니다.

 

왠지 분위기가 심상치않더군요.

 

 

 

아저씨는 헛기침을 몇번 하더니 손잡이를 양손에 쥐고

 

가방을 내려놓고는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는데, 이제부터 그 아저씨가 한말 그대로 씁니다.

 

 

 

"자 여러분 안∼녕하쉽니까"


"제가 이렇게 여러분에게 나선 이유는

 

가시는 걸음에 좋은 물건 하나 소개 드리고자입니다"


"물건 보여 드리겠습니다"


"자~ 프라스틱 머리에 솔 달려 있습니다.

 

이게 무엇일까여?"


"칫∼솔입니다"

 

 


"이걸 뭐할려고 가지고 나왔을까여?"


"팔려고 나왔쉽니다"

 

"한개에 200원씩 다섯 개 묶여 있습니다,

 

얼마일까여?"


"천∼원입니다. 뒷면 돌려보겠습니다"


"영어 써 있습니다. 메이드 인 코리아.

 

이게 무슨 뜻일까여?"


"수출했다는 겁니다."


"수출이 잘 될까여?"


"망했쉽∼니다"

 

 

 


"자 그럼 여러분에게 한 개씩 돌려보겠습니다."

 

그리고 아저씨는 칫솔을 사람들에게 돌리더군요.


사람들은 너무 황당에서 웃지도 않더군요.


그런데, 칫솔을 다 돌리고 나서

 

아저씨는 다시 말을 했슴다.

 

"자 여러분, 여기서 제가 몇 개나 팔 수 있을까여?"


"여러분도 궁금하시죠?"

 

"저도 궁금합니다."

 

 

 

"잠시 후에 알려드리겠습니다"

 

그래서 저는 과연 칫솔이 몇 개나 팔렸는지 궁금했습니다.


결국 칫솔은 4개가 팔렸구, 아저씨는 또 다시 말을 했는데,

 

"자 여러분, 칫솔 4개 팔았습니다. 얼마 벌었을까요?"


"팔아 4천원 벌어쉽니다"


"제가 실망했을까여? 안했을까여?"


"예. 쉴∼망했쉽니다"

 

 


"그렇다구 제가 여기서 포기하겠쉽니까?"


"다음칸 갑니다!"

 

 

하면서 아저씨는 가방을 들고

 

유유히 다음칸으로 가더군요......


남아 있는 사람들은 거의 뒤집어졌습니다

 

 

답글 3조회수 324

  • 깜정

    참 오래간만에 길게 글을 읽엇습니다...그 동안에 나한테 많은변화가 잇엇구나 하는생각에,,,
    중간 전달자인 널그다님에 더욱 놀랏습니다..ㅎㅎㅎ 감탄 유쾌 통쾌 했습니다^^* 2012.03.10 11:12

  • ll널그리다ll

    제가 왼만해선 유머보곤 잘 안웃거든요. 근데, 이글 보고 우습더라구요. 깜정님도 웃어보시라고요, ㅎㅎ 2012.03.10 23:15

  • 깜정

    네 많이 웃엇습니다ㅎㅎㅎㅎ 2012.03.10 23:52

이전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