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map.saycast.com 주소복사

순진한 시골 처녀가 있었다.


어느날 한적한 길을 가고 있는데,

어떤 남자가그 시골 처녀를 보고

첫 눈에 반해 여관으로 납치 해갔다.







그런데,,,

그 다음날 그 남자는

여관에서

알몸으로 죽어 있었고

그 옆에는

알몸인 처녀가 있었다.


경찰은

그 여자를 용의자로 지목 했다.

경찰은

여자에게

남자가 죽은 이유를

자세히 이야기하라고 했다.




"지가 길을 가고 있었구만요,,
그런데

저 남자가 여관으로 가자구 하더구만유,

지가뭐 아남유,

그래서 따라 갔구만유,

그 남자가 샤워를 하라구 하더구먼유.

 

 

 

 

지가 뭐 아남유, 그래서 샤워를 했지유.

그리고

벽에 기대라 하더구먼유,

지가 뭐 아남유~그래서 벽에 기댓구먼유










그런데

남자가 저에게 막 달려 오더구만유,
지가 뭐 아남유~

남자가 가는 길을 여자가 막는게 아니구만유,






그래서 살짝 비켰더니

대갈박을 벽에 박더니

이렇게 되었구만유~!

 

 

 

답글 0조회수 41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