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map.saycast.com 주소복사

할머니가 택시를 탔다

택시기사 : 어디 가시나요

할머니 : 이눔아~ 팍/ 기냥...

택시기사 : 어이쿠... 왜 때리는데요?

할머니 : 나 전라도 가시나여. 어쩔래 ?

할머니의 택시요금은 2000원이 나왔는데

할머니는 1000원만 주었다

택시기사 : 요금은 2000원 인데요 ?

할머니 : 이눔아 .너랑 나랑 둘이 타고
왔으니까 반만 주면되지....

다시 밤에 할머니가 택시를 잡는데
택시들이 서지 않았다

그래서 옆 사람을 보니까 따 따 블이라고
하니 서는것이다

그걸 본 할머니가 따 따 따 ~블을하며
7번을 하니

그앞에 6대의 택시가 섰다 그중 맘에 드는 택시를 골라 타고

골목 골목 으로 들어가 할머니 집앞에 내리니....

요금이 5000원이 나왔다

할머니 : 요금 여기 있수다 하고 5000원을 줬다

택시기사 : 할머니 따 따 ~ 블이었쟎아요

할머니 : 예끼 이눔아~~ 나이먹으면 말도
못 더듬냐~~

답글 0조회수 37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