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map.saycast.com 주소복사

※망사지갑※

지갑을 파는 노점상 앞에 서울부부와
어느경상도 부부가 나란히 서있었다.

서울부부의 부인이 말했다.
"자기야, 겨울도 지났고 지갑이 두껍고
무거워서 그러는데 저 망사지갑 하나만
사줘~~응~~?""

그러자 남편이 "그래. 자기가 갖고 싶다는데
사야지!!.." 라며 지갑을 샀다.

옆에서 부러운 눈초리로 바라보던
경상도부인,,, 용기를 내어 남편에게..

지도예, 겨울 지갑이라서 무거븐데
망사지갑 하나 사주이소~~!" 라며
애교까지 떨었다.

그러자 묵묵히 있던 경상도 남편 왈~





"와~~아? 돈이 덥다 카드나???...

답글 0조회수 43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