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map.saycast.com 주소복사

#유머


???? 참 여러가지 한다... ????





어느 병원 응급실에 젊고 건장한 청년이 실려왔다.

거시기가 무에 찔렸는지? 짤렸는지?
아랫도리에 선혈이 낭자한 상태로였다.

응급상황이라고 판단한 병원 의료진은
환자의 혈압, 맥박 체크하고 수술준비에 들어갔다.


의식은 말짱한 환자가,
"의사 선생님 이제 전 어떻게 되는건가요?
살릴 수 있을까요?" 하고 묻자

의사선생님이 대답했다.
아랫도리를 들춰 보며,
"글쎄요, 최선을 다해 보겠습니다만,
그런데 어쩌다가 이렇게...?"



청년은 다소 머뭇거리다가,
"그... 그게.....

지나가는 길에 자취하고 있는 여친에게
간식거리를 사서 들어갔는데?!!!

마침, 곤하게 낮잠을 자고 있더라구요

그런데 손... 빠는 버릇이 있는지

손가락을 쪽쪽 찹찹 빨며 자더군요~



" 그 모습을 보니 나도 모르게 그만 거시기를!"

의사선생님과 간호사들이 고개를 갸웃거리며 숙덕거리고 있었다.

"그것 때문에 이 지경이 되었단말요?!!"
이상하구먼~!!!???

청년... ㅠㅠ




흑흑! 그게 아니구...여친이" 이빨 가는 버릇이 있더라구요"~
헐~!!

From 모바일 세이캐스트

답글 0조회수 167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