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map.saycast.com 주소복사

무척 사랑하는 남녀가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여자 부모의 반대로 맺어지지 못하고, 여자는 결국 돈 많은 남자에게 시집을 가게 되었다.

슬픔에 젖은 두 남녀. 여자는 결혼하기 전날 밤 자기가 진정 사랑하는 남자와 사랑을 나누기로 했다.
비장한 각오를 하고 마주앉았는데, 임신을 하기에 최적기가 아니던가?

급히 콘돔을 찾았지만 보이지 않고, 참을 수도 없었던 두 사람은 급한 대로 저녁에 먹었던 소시지 껍질을 대신 사용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그 소시지 껍질이 여자의 몸 안에 박혀 나오지를 않는 것이었다.

핀셋까지 동원해봤지만 번번히 실패, 결국 여자는 소시지 껍질을 포기하고 다음날 결혼을 했다.
신혼여행을 떠나 막 첫날밤 행사를 치르는데 이런! 신랑의 거기에 그 소시지 껍질이 걸려 나오는 것이 아닌가?

남자는 두 눈을 둥그렇게 떴고 여자는 하마터면 심장이 멎을 뻔 했다.
“아니, 이게 뭐지?”
“저어, 그것은......”

여자는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재빨리 머리를 굴렸다.
보아하니 남편은 아직 그 방면에 초자인 것 같았다. 그래서 둘러댄 말이,

“그건 사실 제 처녀막이에요.”
남자는 고개를 갸우뚱하며 중얼거렸다.

“거참 되게 신기한걸. 요즘 여자들 처녀막에는 품질보증 마크랑 유통기한까지 찍혀 나오다니

From 모바일 세이캐스트

답글 1조회수 144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