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map.saycast.com 주소복사

어느 날 그랬다면

 

어느 날

내가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면

그 시간은 이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시간이었습니다.

 

어느 날

내가 누군가의 아픔을

가슴으로 느끼면서 기도하고 있었다면

그 시간은 이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시간이었습니다.

 

어느 날

내가 누군가의 모두를 이해하고

그 모습 그대로 받아들였다면

그 시간은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간이었습니다.

 

어느 날

내 마음을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으로 가득했다면

그 시간은 이 세상에서

가장 애절한 시간이었습니다.

 

어느 날

내 마음이 샘물처럼

맑고 호수같이 잔잔했다면

그 시간은 이 세상에서

가장 평화로운 시간이었습니다.

 

어느 날

나는 한없이 낮아지고

남들이 높아 보였다면

그 시간은 이 세상에서

가장 지혜로운 시간이었습니다.

 

어느 날

내 손이 나를 넘어뜨린

사람과 용서의 악수를 하고 있었다면

그 시간은 이 세상에서

가장 강한 시간이었습니다.

 

어느 날

내 마음이 절망 가운데 있다가

희망으로 설레기 시작했다면

그 시간은 이 세상에서

가장 멋진 시간이었습니다.

 

어느 날

내 눈이 자연의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있다면

그 시간은 이 세상에서

가장 놀라운 시간이었습니다.

 

ㅡ 정용철/ 마음이 쉬는 의자 ㅡ

 

 

 

답글 0조회수 19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