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map.saycast.com 주소복사

사랑한다는 말을 하고 싶을 때 / 용혜원

 

내심장에 사랑의 불이 켜지면

목 안 깊숙이 숨어 있던

사랑한다는 말이 하고 싶어

입안에 침이 자꾸만 고여든다

그대 마음의 기슭에 닿아서

사랑의 닻을 내려놓을 때

나는 외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

내 가슴을 진동시키고

눈물 겹도록 사랑해도 좋을

그대를 만났으니

사랑의 고백을 멈출 수가 없다

견디기 힘들었던 시간이 지나고 나면

속 태우던 가슴앓이를 다 던져버리고

그대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할 때

내 슬픔은 끝날 것이다

외로웠던 만큼 열렬하게 사랑하며

무성하게 자랐던 고독의 잡초를 잘라버리고

사랑의 새순이 돋아 큰 나무가 될때까지

그대를 사랑하겠다.

답글 0조회수 25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