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map.saycast.com 주소복사

*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

우리가 무언가에 싫증을 낸다는 것은
만족을 못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처음 가졌던 나름대로 소중한
느낌들을 쉽게 잊어가기 때문이죠.

내가 왜 이 물건을 사게 됐던가?
내가 왜 이 사람을 만나게 됐던가?
내가 왜 그런 다짐을 했던가?

하나 둘 곱씹어 생각하다 보면
그 처음의 좋은 느낌들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생각은 변화합니다.
늘 같을 순 없죠. 악기와도 같아요.
그 변화의 현 위에서
각자의 상념을 연주할지라도
현을 이루는 악기 자체에 소홀하면
좋은 음악을 연주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늘 변화를 꿈꾸지만
사소한 무관심과 나만 생각하는 이기주의에
이따금 불협 화음을 연주하게 되지요.

현인들은 말합니다.
"가장 소중한 것은 언제나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 가까이 있다."

행복은 결코 누군가에 의해
얻어지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지금 눈을 새롭게 뜨고 주위를 바라보세요.
늘 사용하는 구형 휴대폰
어느새 손에 익은 볼펜 한 자루
잠들어 있는 가족들
그리고 나를 기억하는 친구들
사랑했던 사람과 지금 사랑하는 사람을

먼저 소중한 느낌을 가지려 해 보세요.
먼저 그 마음을 되살리고 주위를 돌아 보세요.

당신은 소중한데 그들은 그렇지 않다고
속상해하지 마세요.

우리가 소중하게 떠올렸던 그 마음
그들로 인해 잠시나마 가졌던 그 마음
볼펜을 종이에 긁적이며 고르던 그 마음
처음 휴대폰을 들고 만지작거리던 그 마음

그 마음을 가졌었던 때를 떠 올리며
엷은 미소를 짓는 자신을 찾을 줄 아는
멋진 우리의 모습을 스스로 선물해요.

ㅡ 몽땅 연필 글' 中 ㅡ

*♡ 이슬비 내리는 금요일 모든분들 즐거운날이 되세요 ♡*


From 모바일 세이캐스트

답글 1조회수 25

  • 다래넝쿨

    집시행님께서 주신 글입니다...... 2018.04.05 08:11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