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map.saycast.com 주소복사

????염일 방일(拈一放一)????

하나를 얻으려면
하나를 놓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하나를 쥐고 또 하나를 쥐려한다면
그 두개를 모두 잃게 된다는 말이지요.

약 1천년 전에 중국 송나라 시절

사마광이라는 사람의 어릴 적 이야기 입니다.
한 아이가 커다란 장독대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었는데,

어른들이 사다리 가져와라, 밧줄 가져와라 요란법석을 떠는 동안

물독에 빠진 아이는 꼬로록 숨이 넘어갈 지경 이었지요.

그 때 작은 꼬마 사마광이
옆에 있던 돌맹이를 주워들고
그 커다란 장독을 깨트려 버렸어요.

치밀한 어른들의 잔머리로 단지값, 물값 책임소재 따지며 시간 낭비하다가
정작 사람의 생명을 잃게 하는 경우가
허다 하지요.

더 귀한 것을 얻으려면
덜 귀한 것은 버려야 합니다.

내가 살아감에 있어
정작 돌로 깨 부셔야 할 것은 무엇인가?
많기도 하고 어렵기도 합니다.

세월~ 유수와 같습니다.

눈 뜨면 아침이고,
돌아서면 저녁이며,
월요일인가 하면 벌써주말이고,
한달 한달이 휙~ 지나갑니다.

세월이 빠른건지 ..
내가 급한건지 .

마음속의 나는 그대로인데,
세월은 빨리도 변하고 있습니다.

바람처럼 물처럼 삶이 휙~
고달프게 지나간다고 해도
사는게 바빠서
만나지 못해도
이렇게 안부를 전할 수 있음을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사는동안 만큼은
아프지 말고,
모두 행복하게 사십시다 .

답글 1조회수 19

  • 다래넝쿨

    임방울누나께서 주신 글입니다..... 2018.04.03 22:56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