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map.saycast.com 주소복사

* 울지마라 *?

아무렇지 않은 척하며 살고 있지만
사실은 삶이 버겁고 ?

겉으로는 웃고 있지만
속으로는 늘 울고 있는 ?

옛 과거의 나쁜 기억에서 발목을 잡혀
매일매일 괴로워 신음하고 있는
하루에도 몇 번씩 죽고 싶다고 생각하는 너에게 ?

그렇게 특별하다 믿었던 자신이
평범은 커녕 아예 무능력하다고 느끼는 순간이 있고 ?

쳐다보는 것 만으로도 설레이던 이성으로부터?
지루함을 느끼는 순간이 있고 ?

분신이듯 잘 맞던 친구로부터?
정이 뚝 떨어지는 순간이 있고 ?

소름 돋던 노래가 지겨워지는 순간이 있고 ?

자기가 사랑하는 모든 것이?
그저 짝사랑에 불과하다고 느끼는 순간이 있다 ?

삶에 대한 욕망이나 야망 따위가?
시들어 버리는 순간이 있는 가 하면 ?

삶이 치명적일 정도로?
무의미하게 다가오는 순간 또한 있다 ?

우리는 여지껏 느꼈던?
평생 간직하고 싶던 그 감정은 무시한 채 ?

영원할 것 같이 아름답고 순수하던 감정이?
다 타버려 날아가는 순간에만 매달려
절망에 빠지곤 한다 ?

순간은 지나가도록 약속 되어 있고
지나간 모든 것은 잊혀지기 마련이다 ?

어차피 잊혀질 모든 만사를 얹고?
왜 굳이 이렇게까지 힘들어 하며 사냐는 게 아니다 ?

어차피 잊혀질테니, 절망하지 말라는 거다 ?

울지 마라, 너는 아직 어리다.?










From 모바일 세이캐스트

답글 1조회수 14

  • 다래넝쿨

    초롱새에게 사랑행님께서 주신 글입니다... 2018.03.31 09:44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