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메탈

http://khl5365.saycast.com 주소복사


 

 

鍊金術師(연금술사)의 꿈...

 

 

 

不可能(불가능)은 없었어.

똬리를 틀고 毒(독)을 뿜던

白蛇(백사) 한 마리.

한 덩이 황금으로 바꿔 버렸어.

 


내 안의 삭고 삭은 그리움.

느낄 때 마다 숨 막히는 고통

그것마저 눈물 한 방울로

아니면 瞬間(순간)의 슬픔으로 되 돌렸고...

 


그리움이 너무 커 눈물 끊이지 않던 봄.

잎새에 고인 이슬과

따사로운 봄볕으로

나는 感觸(감촉)하고 싶었어.

 


나에게 없는 너를

노란 꽃닢과 한줌의 未練(미련)과

입술에 남은 숨결의 痕迹(흔적)으로

곁에 둘 순 있었지만

 


이미 마음 속 에서 흩어진

절실한 너의 사랑은

무엇으로도 꾸며 낼 수가 없었어.

나의 죽음 으로도...

 


내 삶에

단 하나의 絶望(절망)으로 이어진 너를...

너를 사랑해.

 


불가능은 없어.

흩어진 나에게로의 사랑을 잇기 위해

죽음보다 더 한 永遠(영원)한 너를

꿈 꾸듯...

 

 

ooinn.

답글 0조회수 285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