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M

  • 장르>CCM
  • 방문 : 0/154명

http://homeofyerim.saycast.com 주소복사

복종이 주는 기쁨


부부사이의 의견이 갈리게 될 때 어떤 아내들은 남편에게 "저번에는 내가 순종했으니 이번만은 당신이 내 의견을 따르라"고 종용한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에베소서 5장 21절에서 그리스도를 경외함으로 피차 복종하라고 말씀하셨기 때문이라는 것이지요. 그러니 "피차 복종하라"는 이 말씀은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성경에서 가르치는 삶의 원리를 실천해서 서로에게 복종하는 것이지 부부를 향한 말씀이 아닙니다. 언제나 아내는 자신의 머리인 남편에게 복종하기를 주께 하듯 해야합니다. 많은 부부들은 이 복종이란 말에 무척 민감합니다. 그것은 이 복종이란 말이 상대방을 지배한다는 세상적 가치관으로 이해되기 때문이겠지요. 그러나 남편에 대한 아내의 복종은 강제에 의해서가 아니라 자발적인 복종입니다. 남편에게 복종하는 것이 주님께 순종할 수 있는 길이기 때문이지요. 남편 역시도 마찬가지 입니다. 남편이 주님께 순종하기 위해서는 주님처럼 아내를 위한 희생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머리의 역할은 다스림을 의미하지만, 그 다스림은 폭군의 지배가 아닌 섬김과 희생을 통한 다스림인 것이지요. 그러니 이 같은 머리의 역할이 얼마나 힘든 일이겠습니까? 그러나 우리를 위한 주님의 희생의 삶이 기쁨이었음을 깨닫게 될 때 남편도 아내를 위한 희생을 기쁨으로 감당할 수 있겠지요. 아내는 머리되는 남편에게 순종하십시오. 그리고 남편은 머리되는 주님께 복종하면서 아내를 위한 희생의 삶을 사십시오. 이것은 어느 시대에도 변치 않는 남편과 아내, 모두에게 복을 주시기 위한 하나님의 명령입니다.

답글 0조회수 60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