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장르>종합
  • 방문 : 83/283,648명

http://happyworld.saycast.com 주소복사

오월 (五月)

피천득

오월은 금방 찬물로 세수를 한

스물 한 살 청신한 얼굴이다.

 하얀 손가락에 끼어 있는 비취가락지다

 

오월은 앵두와 어린 딸기의 달이요

오월은 모란의 달이다

 

그러나 오월은 무엇보다도

신록에 달이다

잣나무에 바늘잎도 연한 살결같이 보드랍다

 

신록을 바라다보면

내가 살아 있다는 사실이 참으로 즐겁다

 

내 나이를 세어 무엇하리, 나는 오월속에 있다

연한 녹색은 나날이 번져 가고 있다

 

어느 덧 짙어지고 말 것이다

머문 듯 가는 것이 세월인 것을,

 

유월이 되면 '원숙한 여인'같이 녹음이 우거지리라

그리고 태양은 정열을 퍼붓기 시작할 것이다

 

밝고 맑고 순결한 오월은 지금 가고 있다

답글 0조회수 126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