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장르>종합
  • 방문 : 88/283,654명

http://happyworld.saycast.com 주소복사

중년이 되면서 그리워지는 것들

색깔 진한 사람 보다는
항상 챙겨주는 은근한 친구의
눈웃음을 더 그리워 하며....

바보 같이 우울할 때면
그 친구의 눈웃음이 그리워
전화를 합니다.

눈만 뜨면 만나지 못해도
늘 언제나 그 자리에 있는지
확인하기 좋아하고..

늘 사랑한다 좋아한다 말을 못 해도
그것이 사랑이라는 걸 우리는 압니다.

우울한 날은
괜스레 차 한잔 나누고 싶어하며
할 이야기도 별로 없으면서
얼굴이라도 보고 싶어합니다.

말없는 차 한잔에서도
좋아하는 건지 사랑하는 건지
읽을 수 있고,

물어 보지 않을 수도 있으며,
말할 수도 있고, 감출 수도 있으며
모르는 척 그냥 넘어갈 수도 있고
아는 척하고 달릴 줄도 압니다.

참을 줄도 알고
숨길 줄도 알며
모든 것들을 알면서
은근히 숨겨줄 줄도 압니다.

중년이 되면
이런 것들을 더 그리워합니다.

답글 3조회수 175

  • Rammstein

    ㅎㅎ전화 안오등데요?ㅋㅋ중년이되시면 염불에 정진 하시야합니다/스님왈/~나무아미 타불 관세음 보살...^^* 2019.12.14 18:32

  • 미소별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2019.12.14 21:49

  • 고아라

    글감사,,공감이가는글이네여,,,, 2019.12.20 08:17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