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장르>종합
  • 방문 : 0/41,606명

http://g60love.saycast.com 주소복사

 

 

바람만 스쳐가도 아팠던 세월 추웠던 겨-울은 가고 따스한 봄 향기로 소리 없이 내 곁에 다가왔네 밤하늘에 달빛마저 숨 죽이고 숨어 울던 지난 세월 속에 눈물로 얼룩졌던 그 세월에 슬픔을 감사하리 상처 입은 그 사랑이 주름진 세월이 되고 구부러진 가지 끝에서 새싹이 피어나듯이 아픔의 기억들이 이제는 감사되어 노래하며 달래네

그 아팠던 추억들이 아픔의 기억이 되고 엎질러진 술잔 사이로 후회마저 사치스러운 가슴에 묻힌 슬픔 이제는 감사되어 내 노래가 되었네  

답글 0조회수 15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