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장르>종합
  • 방문 : 48/164,011명

http://fmc.saycast.com 주소복사

신청곡

  • 이별이 먼저 와 있다 (Piano By 정재일)
    아티스트 - 카이(Kai)
  • 꿈꾸는 섬
    아티스트 - 정세훈

장미꽃 7송이를 함께 보내셨습니다.

 

 

 

                                                            그런 빈대 또 없습니다

 

                                                            그런 빈대 또 없습니다

                                그렇게 째째하고 눈물이 나올만큼 나한테 달라붙던 사람 입니다

                                                       우린 서로 친구라서 봐주는거지

                                               눈씻고 찾아봐도 내겐 그런 빈대 없습니다

                                                허기진 눈으로 나를 봐줬던 사람 입니다

                                                     어쩜 그렇게 눈빛이 빈티 나던지

                              내가 뭘 먹고 살아도 이 사람은 내걸 뜯어 먹겠구나 생각나게 해주던

                                           제 밥그릇보다 내 밥그릇 더 챙겼던 사람 입니다

                                                          정말 친구니까 봐주는거지

                                                            그런 빈대 또 없습니다

 

                                                          그런 날라리 또 없습니다

                                     그렇게 놀기 좋아하고 새벽까지 춤추고 다니던 사람 입니다

                                               우리 서로 심심해서 나이트만 같이 간거지

                                             눈씻고 찾아봐도 내겐 그런 날라리 없습니다

                                                 충혈된 눈으로 나를 봐줬던 사람 입니다

                                                   어쩜 그렇게 눈빛이 흐리멍텅 하던지

                                                      옆집이라 그냥 안는척 하는거지

                                                          그런 날라리 또 없습니다

 

                                                                       이다님

                                                              2주만에 방송 들으니

                                                              더 반갑고 기쁩니다

                                                 즐건 맘으로 따뜻하게 방송 잘하시면서

                                                      음악과 더불어 좋은 밤 되시길요

                                                        위에 글은 세느강의 정경 곡에

                                                           읽어 주시길 부탁 드려요

 

                                                          오늘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답글 6조회수 65

  • 혜진사랑

    반가워여
    따뜻하게 보내세요 2019.12.07 00:37

  • Veritas

    오늘도 수고 많으셨죠?
    방갑습니다 ^^ 음악에 기대어
    따뜻하고 평온한 밤 되세요
    고맙습니다 혜진사랑님 2019.12.07 00:52

  • Or스피린

    흐미...찰떡같이 읽어주시네요... 2019.12.07 01:11

  • ll이다

    베리타스님... ㅎㅎㅎ 제가 글은 항상 진지 모드로 읽어서..ㅎㅎㅎ
    대신 재미가 없었지여?? 죄송해여.. ㅎ
    제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를 워낙 자주 읽다 보니
    이 글은 넘 익숙해서. ㅎㅎ 그만.. 재미를 탕감시키고 말았습니다..
    죄송합니다.. (__) 2019.12.07 01:16

  • Veritas

    아스피린님 방갑습니다 ^^
    전혀 흔들림 없이 낭송 하는것도
    웃음이 나오더군요 ㅎㅎㅎ
    아스피린님의 멋진 글
    잘 보고 들었답니다 ^^
    따뜻한 밤 되세요 2019.12.07 01:16

  • Veritas

    아니예요 ㅎㅎ
    진지하게 낭송하는게
    전 웃음이 나왔는걸요 ^^
    죄송하고 고맙습니다 ^^ 2019.12.07 01:18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