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daeroum.saycast.com 주소복사

처제의 일기장
처제가 시집을 간다.
나와 처제는 8살 차이가 나는데
처제가 나를 처음 본 날 처제는 쑥스러워서 말을 꺼내지도 못했다.
그러나 잠깐 잠깐 나를 쳐다 보던 처제의 그 눈빛……
난 잊을 수 없다.
솔직히 말해서 내가 처제를 처음 봤을 때
지금 아내만 아니었으면 사귀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매력 있는 여자였다.
그런 처제가 이제 시집을 간다.
그런데, 오늘 아내가 창고에서 우연히 짐을 정리 하다 처제의 일기장을 발견 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일기장 내용 중에 나에 대한 것, 나를 처음 봤을 때의 내용이 적혀 있다고 한다.
아내는 자신의 여동생 일기장을 보고
정말 힘 들었다고 한다
아…
아.......
무슨 내용 이었길래
아내가 힘들어 했을까
도대체 얼마나........
너무 답답하다.
처제도 나 처럼 그런 감정을 가졌던 걸까.
아내에게 말 했다.
"그 일기장 나도 좀 볼 수 있을까?" 아내가 가만히 나를 쳐다 봤다.
그리고는 방에 들어 가더니 처제의 그 일기장을 가지고 나왔다.
"이거야?"
마음이 저며 왔다.
"그래 내 동생 일기장"
나는 아내에게 손을 내밀었다.
아내는 잠시 망설 이더니
"여길 한번 읽어봐. 동생이 당신을 처음 본 그 날 쓴거야"
그리고
"나 정말 고민 많이 했어. 이 내용을 당신에게 보여 줘야 하는지 한참 고민 했어……"
남의 일기장을 봐서는 안된다는 걸 잘 알지만 마지 못한 척 처제의 일기장을 건네 받아 집사람이 펴 준 페이지를 봤다.
나를 처음 봤을 때 썼다는 그 글을....
나는 떨리는 마음으로 읽어 내려
가다 나는 온 몸이 굳어 버리는 것 같았다.
처제의 일기장엔 이런 글이 적혀 있었다...???
.
.
.
.
.
.
.
.
"언니가 미쳤나 보다…
어디서 쓰레기를 주워 왔다"
 
ㅋㅋㅋㅋㅋㅋㅋ 

답글 0조회수 19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