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에이지

http://changenmove.saycast.com 주소복사

Sarah Brightman

투명한 호수위로 살며시 피어오르는 물안개와 같은, 그리고 저녁별들 사이로 살짝 모습을 드러낸 신비로운 달빛의 이미지를 간직한 크로스오버의 여왕 사라 브라이트만(Sarah Brightman). 그녀야 말로 이러한 표현이 너무도 잘 어울리는 우리 시대 최고의 ‘Classical Pop' 가수 일 것이다.


음악에 대한 끊임없는 열정이 빚어낸 순수한 이미지와 영롱한 음색은 이제 그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사라 브라이트만의 성역으로 자리 잡았으며 팝과 클래식을 넘나드는 다양한 레파토리 역시 오늘날 그녀가 누리고 있는 성공을 뒷받침하는 요소가 되었다.

앤드류 로이드 웨버와의 축복받은 결혼생활 동안 탄생한 [Requiem], [The Phantom Of Opera]에서 보여준 뮤지컬 가수의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Timeless], [Eden], [La Luna]등을 통해 ‘크로스오버’의 디바로 우뚝 선 사라 브라이트만은 이제 오페라를 비롯한 클래식음악의 새로운 해석을 담은 [Classics]를 발표하며 그녀의 신비로운 매력을 우리에게 선사해 주고 있다.

성장기-------

1960년 8월 14일 영국의 버크햄스테드에서 6남매 중 장녀로 태어난 사라 브라이트만은 일찍부터 예술적 소양을 쌓으며 성장하였다.
어머니 폴라 홀의 적극적인 교육에 힘입어 불과 3세의 나이에 에름허스트 발레 학교에 입학하였고, 뮤지컬과 오페라의 기초를 익히기 시작한 것이다.


다양한 성악곡들을 항상 들을 수 있었던 가정환경은 사라 브라이트만을 자연스럽게 뮤지컬 무대로 이끌었고 예술전문학교와 왕립음악학교를 거치면서 점차 자신의 꿈을 키워갔다.
13살 되던 해인 1973년 런던 웨스트 엔드의 피카딜리 극장에서 공연된 [I And Albert]는 그녀가 출연한 첫 공연이자 뮤지컬의 매력을 온몸으로 흡수한계기를 마련해준 작품이기도 했다.


평상시 (Maria Callas)와 존 서덜랜드의 음악세계를 동경해오던 그녀는 이제 본격적으로 예술가의 길로 접어들었음을 감지하며 자신의 미래를 위해 부단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노래에서 뿐만 아니라 무용에도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던 사라 브라이트만은 16세가 되던 해 댄스 그룹인 팬스 피플(Pans People)에 참여하였고 2년 뒤인 18세 때에는 전문적인 무용단인 알린 필립스의 핫 가쉽(Hot Gossip)에 입단하여 자신의 다재다능함을 마음껏 뽐내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10대 시절 사라 브라이트만은 예술가적 기질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훗날 성공의 자양분을 조심스럽게 키워나가고 있었던 것이다.


결혼, 음악... 그리고--------

불혹을 넘은 나이에도 여전히 청순한 아름다움을 간직한 사라 브라이트만은 두 번에 걸친 결혼과 이혼을 경험한 여인이었지만 그 시련의 순간을 오히려 인생의 전환기로 바꾸어 내었다.

록 그룹의 매니저였던 앤드류 그래험-스튜어트의 불행했던 첫 결혼은 5년 만에 파국으로 막을 내렸다. 18세라는 이른 나이에 이루어진 결혼이 가수로 성장하고픈 그녀에게는 커다란 부담으로 작용하였고, 마침내 본격적인 음악활동을 위해 이혼을 결심한 것이다.


스튜어트와의 결혼 생활동안 그녀는 두 번에 걸친 인생의 전환기를 맞게 된다.
결혼한 첫 해에 발표한 싱글 앨범 [I Lost My Heart To A Starship Trooper]로 음악계의 주목을 받은 것과 1981년 런던에서 공연된 [Cats]의 오리지널 캐스팅 멤버로 참여하며 앤드류 로이드 웨버와의 만남이 그것이다.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작품인 [Song And Dance]에 출연하면서 애정을 키워온 사라와 앤드류는 마침내 84년 결혼에 이르게 되었고, 부부이자 음악적인 동반자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게 된다.


1985년 [Requiem]에서 주연을 맡아 뉴욕과 런던에서 성공적인 공연을 펼치며 그래미의 Best New Classical Artist 후보에 올랐고, 1986년에는 그녀를 위해 만들어진 최고의 뮤지컬 [The Phantom Of Opera]에서 크리스티나 역을 맡으며 최고의 뮤지컬 가수로 입지를 굳히게 된다. 이 작품의 성공으로 브로드웨이에 진출한 사라 브라이트만은 88년 Drama De나 Award의 후보에 오르며 세계적인 뮤지션이라는 찬사를 받기에 이른다.

1989년에는 자신의 첫 솔로앨범 [The Songs Got Away]를 발표하며 새로운 변신을 시도하였지만 다음해인 1990년 앤드류 로이드 웨버와의 6년간에 걸친 결혼생활을 마감하게 된다. 이혼 후에도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브로드웨이 캐스트 [Aspects Of Love]에 출연하며 음악적인 동반자로 남은 이들은 [The Music Of Andrew Lloyd Webber In Concert]를 통해 변치 않는 우정을 드러내었다.

음악에 대한 열정이 지나친 나머지 순탄치 못한 결혼생활을 피할 수 없었던 사라 브라이트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것을 이루기 위해 모든 열정을 불태운 한 여인의 모습으로 우리에게 비춰지고 있다.


크로스 오버의 여왕------------

(외국에서는 팝페라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 음반업계에서 홍보용으로 만든 용어입니다

공식적으로 그녀의 음악과 같은 분야는 '크로스 오버'

라고 지칭하고 있습니다)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아내이자 최고의 뮤지컬 가수였던 사라 브라이트만이 이혼과 함께 뮤지컬계를 떠나자 어느 누구도 그녀의 미래를 확신할 수 없게 되었다.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영향력이 그녀의 성공에 커다란 비중을 차지했다고 보았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어린시절부터 줄곧 예술가적 기질을 발휘해온 사라 브라이트만은 뮤지컬 가수로서가 아닌 팝과 클래식의 영역을 넘나드는 클래시컬 팝싱어로 새롭게 변신하며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였다.
이탈리아의 밀라노에서 벨칸토 창법을 익히며 풍부한 표현력을 키우는가 하면, 그녀의 매혹적인 음성으로 오페라와 클래식작품들을 소화해 내었고 팝음악과 스탠다드 고전들을 노래하며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진정한 크로스오버의 디바의 면모를 갖추게 된 것이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 ‘Amigos Para Siempre'를 불러 세계인들의 이목을 끌었고, 1993년에는 앨범 [Dive]를 발표하며 플라시도 도밍고와 함께 일본 순회연주를 하는 등 의욕적인 활동을 펼치며 점차 자신의 영역을 넓혀갔다.

콘서트활동과 앨범작업등으로 분주한 나날을 보내던 그녀가 본격적인 성공을 거둔 것은 앨범 [Timeless]를 발표한 1997년 이었다.
앤드류 로이드 웨버만큼이나 그녀에게 큰 영향을 미친 프랑크 피터슨과 손잡고 발표한 [Timeless]는 전 세계적으로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며 그녀를 일약 최고의 크로스오버 가수로 평가받게 하였다.


세계 챔피언인 권투선수 헨리 마스케의 은퇴경기에서 안드레아 보첼리(Andrea Bocelli)와 함께 부른 'Time To Say Goodby'가 담겨져 있어 더욱 앨범을 가치를 빛내주었고, 영화음악, 종교성악곡, 오페라 아리아, 팝음악 등 폭넓은 레파토리를 담아내어 그녀의 진가를 드러내었다.

사라 브라이트만의 성공적인 행보는 99년 작[Eden]에서도 계속되었다. 전 세계적으로 2백만 장이 넘는 음반판매고를 올린이 작품으로 그녀의 명성은 이제 확고한 것이 되었다. 2000년에 발표한 [La Luna] 역시 빌보드의 클래시컬 크로스오버 차트의 정상에 오르게 되었고 이 여세를 몰아 개최한 북미 순회공연에서는 2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여 최정상의 뮤지션임을 다시 한번 확인하였다.

뮤지컬의 여왕에서 크로스오버의 디바로 화려한 변신을 보여준 사라 브라이트만이 또 다시 우리앞에 펼쳐 보일 음악보따리는 분명 그녀의 열정이 쏟아내는 만큼의 산물이겠지만, 그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신비로운 매력은 그녀의 음악여정이 끝나는 날까지 계속될 것이다.


주요앨범--------

[The Andrew Lloyd Webber Collections]
사라 브라이트만이 타이틀 롤을 맡았던 [Requiem], [The Phantom Of Opera], [Cats] 등에 수록되었던 주옥같은 뮤지컬 넘버들을 담고 있다. 그녀의 남편이었던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뛰어난 음악세계와 뮤지컬 가수로써 사라 브라이트만이 얼마나 매력적인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작품.

[Timeless]
앤드류 로이드 웨버와 이혼한 후 프랑크 피터슨과 손잡고 발표한 1997년 작품. 싱글로 발매되어 전 세계적으로 1000만장 이상의 경이로운 판매고를 올렸던 ‘Time To Say Goodbye'가 수록되었다. 빌보드 클래시컬 크로스오버 차트에 35주 동안 정상을 차지함으로써 사라 브라이트만을 크로스오버의 여왕으로 등극시켰다.

[Eden]
클래식과 팝을 아우르는 다양한 레파토리를 담고 있는 이 작품에는 프랑크 피터슨의 뛰어난 편곡과 사라 브라이트만의 풍부한 감성이 잘 조화되어 [Timeless] 못지않은 커다란 성공을 거두었다. 영화 타이타닉의 주제곡인 ‘My Heart Will Go On'을 이탈리아어로 번안하여 부른 ‘Il Mino Coure Va', 칸사스(Kansas)의 대표곡 ’Dust In The Wind', 푸치니의 오페라 [Turandot]에 수록된 ‘Nessun Dorma' 등 정겨운 선율들이 가득 담겨져 있다.

[La Luna]
더욱 세련되어진 사라 브라이트만의 이미지가 그대로 반영된 작품. ‘A Whiter Shade Of Pale', 'Skarborough Fair'와 같은 팝의 고전들과 베토벤, 라흐마니노프, 헨델의 클래식곡들을 그녀만의 신비로운 음성으로 표현하고 있다. 빌보드차트의 정상을 차지하며 대중적으로 커다란 성공을 거둔 작품.

[Classics]
사라 브라이트만이 가장 좋아하는 클래식 소품들을 프랑크 피터슨의 편곡으로 들려주고 있다. 쇼팽, 슈베르트, 푸치니의 작품들과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뮤지컬 [Requiem]에 수록되었던 ‘Pie Jesu'의 새로운 버전 등 그녀의 새로운 면모를 여실히 드러낸 화제작.

[A Whiter Shade Of Pale]
2000년도에 발표한 [La Luna]의 수록곡인 ‘A Whiter Shade Of Pale'의 다양한 버전들과 ’A Question Of Honor'의 리믹스 버전이 수록된 싱글 앨범.

 

==============

from 네이버 지식iN (2011.2)

답글 0조회수 197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