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장르>종합
  • 방문 : 1/75,345명

http://ch01.saycast.com 주소복사

봄비

 

아늑한 그 곳에서 누가 누군가가 나를 부릅니다.

눈을 감으면 봄 속으로 살며시 다가가는 이내 맘

촉촉이 봄비를 사랑하였나 봅니다.

 

하늘에 눈빛 눈부심을 잠시나마 쉬이 잠들게 하는 마음

이날에 기다림 기도하였는지도

싱그럽고 다정한 내 님을 기다려보았는지도

보고 싶은 그대 그리하여 당신이었습니다.

 

임의 영롱한 눈빛 내 영혼에 스며듭니다.

물방울 봄비소리 아름답게 다가온 속삭이는 이내 두 손

가냘픈 목소리 오래토록 기억 간직하겠습니다.

 

활짝 핀 사랑 초처럼 사랑으로 가득 찬 나날들

떨고 있는 그대 입술 촉촉 하늘 좋아하였나 봅니다.

 

미치도록 하늘은 나의 품으로 다가와 춤추며

발맞춤하며 노래하려 합니다.

 

보슬비 소리 없이 내려 이내 마음

눈을 감으면 봄 향기 속으로

인적 없이 다가가 곱게 잠이 들었습니다.

 

雪峰 이주현 2006. 4. 11

답글 0조회수 842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