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스

  • 장르>댄스
  • 방문 : 1/5,539명

http://ulsanclub.saycast.com 주소복사

공영방송 KBS가 밤 11시대에 시사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개그맨 김제동이 진행을 맡을 것이란 보도가 나왔을 때 참으로 통탄할 일이요, 기상천외한 발상이 아닐 수 없었다. 한국인의 중심 채널임을 슬로건으로 내건 공영방송 KBS가 어떻게 이 지경에 이르렀는가?

세계적인 공영방송 NHK나 BBC가 뉴스나 시사쇼 프로그램 진행을 개그맨이나 코미디언들에게 맡긴 적이 있는지 먼저 묻지 않을 수 없다. 뉴스든 시사쇼 프로그램이든 프로그램 진행자의 자격은 곧 해당 프로그램의 품격·성격과 결부된다. 일부 상업방송이나 종편방송이 시청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개그맨이나 코미디언들을 등장시켜 흥미 위주로 뉴스나 시사 프로그램을 희화화(戱畵化)하고 시시껄렁한 잡담 방송으로 만들어 프로그램을 저질로 만든 경우는 종종 있었다. 그러나 BBC나 NHK 같은 권위 있는 공영방송이 개그맨이나 코미디언들에게 뉴스나 시사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겼다는 소리는 듣지 못했다.

시사 프로나 뉴스의 진행자는 국내외에서 일어나는 뉴스와 시사 문제를 깊이 있게 분석하고 논평할 수 있는 전문성과 공정성이 전제 돼야 한다. 어느 한쪽 패거리들과 어울려 다니면서 유치한 말장난이나 하거나 편파적인 입담으로 말썽을 일으킨 자는 적임자가 될 수 없다. 뉴스나 시사 프로는 외교·국방·경제·남북 문제·북핵 문제·인권 문제·난민 문제·해양·원전·환경·기후 문제 등 다양한 내용들이 주제가 될 것이다. 이 같은 뉴스나 시사문제에 전문성과 공정성이 담보되지 않은 자가 과연 해당 프로그램 진행자가 되면 방송은 과연 어떻게 될까?

해박하고 전문성을 가진 개그맨이나 코미디언이 얼마나 있을까를 생각해 보면 KBS의 시도가 옳은 판단인가 아니면 그야말로 코미디 같은 발상인가는 금방 판단이 될 것이다. 뉴스든 시사쇼든 말장난이나 하고 웃기기나 하는 자들을 공영방송의 뉴스 시사 프로그램 진행자로 내세우려는 시도는 공영방송 KBS의 정체성과 방송 본연의 사명에도 어긋나는 것이다.

기자들과 공정방송노조원들의 반대가 심해지자 KBS는 뉴스가 아니고 PD들이 만드는 시사쇼 형태가 될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 졌다. 그렇다면 더더욱 난센스다. 시사쇼가 어디 예능 프로그램인가? 뉴스와 시사 문제는 예능이 아니라 현실이다. 이해관계가 상충되는 예민한 문제이다. 국민 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문제들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국가 운명과도 연관되는 아주 중차대한 명제도 있다.

KBS 안에는 훌륭한 기자와 PD, 아나운서 등 유능한 자체 인력이 수두룩하다. 이런 자사 인력을 팽개치고 프로그램당 수천만 원의 출연료를 지급해가면서 외부 개그맨을 기용하려고 했을까.? KBS 프로그램 제작비는 국민들이 내는 시청료로 충당된다. 세월호 사고 당일, 술 마시고 노래 부르며 놀아난 자가 공영방송 KBS의 사장이 되더니 기껏 한다는 게 고작 개그맨을 시사쇼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만들어 엄청난 제작비를 선물했다.

존심도 없는 KBS 맨들은 개 돼지 들이다.생계형 좌파 빨갱이 개그맨 김제동이 지난 15일 대전 한남대에서 청소년과 학부모 대상으로 1시간30분 강연하고 1550만원을 받기로 했다가 돌연 취소했다. 강연이 성사 됐다면 한 시간에 1000만원꼴이다. 인터넷에는 김제동이 "편의점 알바에게 물어보니 시급 1만원 받으면 행복할 것 같대요. 그런 애들 행복하게 못 해 줍니까"라며 거의 울먹이는 영상이 있다. 강연 한 시간에 1000만원 받는 사람은 시급 1만원 주는 게 왜 그렇게 힘든 일인지 이해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김제동은 시청률 2% 안팎의 KBS 시사 프로그램 '오늘밤 김제동'을 진행하면서 월 5천만원 ~7억 넘게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원도에 큰 산불이 났을 때 KBS가 재난 방송을 포기해 가면서 방송을 강행했던 그 프로그램이다. 김제동을 초청한 대전 대덕구는 교육부에서 받은 국비로 강연료를 지출한다고 했었다. KBS 출연료나 교육부 예산이나 모두 국민 세금에서 나온 것이다. 김제동 기사에 달린 화난 댓글들에는 그런 정서가 반영돼 있다.

유튜브엔 김제동이 정권을 노골적으로 지지하는 강연 영상이 넘쳐난다. 그는 "최저임금을 올리면 그 돈이 모두 경제활동에 쓰이고, 그게 바로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소득 주도 성장"이라고 소리 높인다. 최저임금 강행 이후 국민 40% 저소득층의 근로소득이 37%나 줄어든 충격적 사실은 말하지 않는다. 재정자립도 16%인 대전 대덕구가 김제동 강연을 여는 이유는 "역경을 견디고 성공한 인사의 경험담을 청소년들에게 들려주려는 것"이라고 했다.대한민국에서 성공하려면 정권를 창양하고 그 정권의 개노릇만 잘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논리의 강연을 대전시 대덕구민들과 청소년이 들었다면 어땟을까..참으로 한심하다 하지 않았을까 대덕구민의 문화생활에 바르게 쓰여야 될 국민세금이 이런 명분으로 얼마나 개 돼지들의 목구멍으로 넘어가는지 두눈 똑바로 뜨고 봐야 한다. 참고로 KBS 직원 60%가 년봉 1억원 이상 받고 있다 나머지 40%는 비 정규직 이다.이들에게 대한민국 국민은 시청료라는 명분으로 매달 돈을 내고 있다.이런 돈이 눈먼 돈이 된지는 꽤 오래됐다.

From 모바일 세이캐스트

답글 1조회수 461

  • 아리

    옳은 말이네요ㅡ
    한심스런 인간들.ㅡ
    명색이 국영정규 방송국인데.
    2019.06.18 00:48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