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장르>종합
  • 방문 : 0/3,571명

http://ss35.saycast.com 주소복사

김철민 .................................................... 불꺼진창

김연숙 .................................................... 마지막선택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불빛 하나를 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불빛이 언제 환하게 빛날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 불씨로 말미암아 언제나
밝은 얼굴로 살아가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어둠을 한 자락
덮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어둠이 언제 걷힐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 어둠 때문에 괴로워하다가
결국은 그 어둠을 통해 빛을 발견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눈물 한 방울씩
흘리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눈물이 언제 마를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 눈물로 말미암아 날마다
조금씩 아름다워지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꼭 용서받아야할 일 한가지씩
숨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용서가 어떤 것인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날마다 용서를 구하다가 어느새
모든 것을 용서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꼭 하고 싶은 말 하나씩
숨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말이 어떤 말인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숨기고 있는 그 말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을 아름답게 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미움 하나씩 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미움이 어떤 것인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 미움을 삭여 내다가 결국은
모두를 사랑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 모르는 희망의 씨 하나씩
묻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희망이 언제 싹이 틀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희망의 싹이 트기를 기다리다가
삶의 열매를 맺는 사람이 됩니다.

답글 0조회수 5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