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음악

http://chqkftla.saycast.com 주소복사

불법이라 하는 것도 곧 불법이 아니다.


"수보리야, 네 생각에 어떠하냐.
어떤 사람이 삼천대천세계(三千大千世界)에

칠보(七寶)를 가득히 쌓아두고 모두 보시에 쓴다면

그 사람이 받을 복덕(福德)이 많지 않겠느냐.?"


"매우 많겠나이다.

세존이시여,

무슨 까닭인가 하면

이 복덕은 곧 복덕의 성품이 아니므로
여래께서 복덕이 많다고 말씀하시기 때문입니다."


"만일 다시 어떤 사람이 이 경 가운데서
사구게(四句偈)만이라도 받아 지니고 남에게 말하여 주면
그 복덕은 저 칠보를 보시한 복덕보다 더 수승(殊勝)하리니,

무슨 까닭이겠는가.


수보리가 대답하였다.


수보리야, 여러 부처님들과 부처님들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법이
모두 이 경에서 나왔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불법(佛法)이라고 하는 것은 곧 불법이 아니니라."

     
[금강반야바라밀경]

답글 0조회수 36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