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에이지

http://changenmove.saycast.com 주소복사

1899년 작곡되고, 1917년 현악 합주용으로 편곡되었다. 리히아르트 데메르의 시 《여자와 세계》 중의 1절 "달밝은 밤, 낙엽이 쌓인 숲속을 한 쌍의 남녀가 걸어간다. 여자는 다른 남자의 어린이를 잉태하고 있다고 고백을 한다. 그러나 남자는 여자를 용서하고 그녀의 태내에서 자라고 있는 어린이를 축복한다"는 관능적인 시 내용을 표현하려고 반음계적인 선율과 화성의 가능성을 추구하고 있는 현대 표현주의음악의 대표작 가운데 하나이다.

.

쇤베르크는 자신의 첫 번째 걸작을 고작 삼 주 만에 완성했다. 힘이 넘치는 이 작품은 리하르트 데멜의 연작시 「정화된 밤」에 곡을 붙인 현악 6중주곡으로 실제로는 교향시이다. 한 남자와 여자가 차가운 달빛을 받으며 나무 사이를 거닐고 있다. 그녀는 자신이 한때 사랑한다고 믿었던 남자의 아이를 가졌다고 고백한다. 그녀는 뱃속의 아이가 행복이 아니라도 의미를 가져다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한다. 그 말을 들은 남자는 그들의 사랑이 둘을 하나로 묶어 줄 것이며, 그 아이도 자신들의 아이로 키우자고 약속한다.


다섯 부분으로 이루어진 데멜의 연작시는 6중주를 완성할 수 있는 바탕을 제공해 주었다. 각 부분마다 곡은 마치 발을 질질 끄는 듯한 시작 부분에서 ‘변화된 밤’을 의미하는 찬란한 마지막 부분에 이르기까지 가장 감각적인 방법으로 이
야기를 풀어 나간다. 다른 관점에서 보면, 곡이 너무 이야기와 잘 들어맞아서 이런 작품의 구조적 논리에 핵심적인 표제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남자가 대답하는, 네 번째 부분의 시작에 쓰인 D장조가 무척 인상적이다. 마치 첫 번째 악장을 보조해 주는 ‘두 번째 악장’을 시작하는 주요 구성 요소로 자리를 잡고 있다. 그런데 《정화된 밤》에는 쇤베르크가 정한 6중주라는 장르를 넘
어서는 부분들도 있다. 그래서 그는 나중에 현악 오케스트라로 다시 편곡을 했는데, 그 형태가 지금에 와서 가장 많이 연주되고 음반으로 만들어지고 있다.

답글 0조회수 190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