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No.1

  • 장르>가요
  • 방문 : 47/3,783,410명

http://24sky.saycast.com 주소복사

조용필 : 비련

 

방송할 수 있다면, 글이 길어서 요약해서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감 동

 

조용필 명곡인 "비련"에 얽힌 일화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조용필 전 매니저인 최동규씨가 과거 조용필 4집 발매 당시 인터뷰 했던 내용 중 일부를 발췌한 것이다.

 

조용필이 과거 4집 발매 후 한창 바쁠 때 한 요양병원 원장에게 전화가 왔다.

 

병원 원장은 자신의 병원에 14세의 지체장애 여자아이가 조용필 4집에 수록된 "비련"을 듣더니 눈물을 흘렸다고 했다. 입원 8년 만에 처음 감정을 보인 것이다. 이어 병원 원장은 이 소녀의 보호자 측에서 돈은 원하는 만큼 줄 테니 조용필이 직접 이 소녀에게 "비련"을 불러줄 수 없냐며 와서 얼굴이라도 보게 해줄 수 없냐고 부탁을 했다고 전했다.

 

최동규씨는 "당시 ()용필이가 캬바레에서 한 곡 부르면 지금 돈으로 3~4,000만원 정도를 받았다"며 그런데 조용필에게 이 얘기를 했더니 피던 담배를 바로 툭 끄더니 병원으로 출발하자고 했다.  

 

그날 행사가 4개였는데 모두 취소하고, 위약금 물어주고 시골 병원으로 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병원 사람들이 놀란 것은 당연했다. 조용필은 병원에 가자마자 사연 속의 소녀를 찾았다.  

소녀는 아무 표정도 없이 멍하니 있었다. 기적은 이 때부터 시작됐다.  

조용필이 소녀의 손을 잡고 "비련"을 부르자 소녀가 펑펑 운 것이다.

이 소녀의 부모도 울었다. 

 

조용필이 여자애를 안아주고 사인 CD를 주고서 차에 타는데 여자애 엄마가 "돈 어디로 보내면 되냐고, 얼마냐"고 물었다.

그러자 조용필은 "따님 눈물이 제 평생 벌었던 돈보다 더 비쌉니다." 고 답했다.

세상에는 이렇게 가슴 따뜻한 사람이 많이 있습니다.

 

"이렇듯 돈 보다 귀한 것은 어려운 분들에게 감동을 주는 것 입니다."~^^

 

" 자녀들아 우리가 말과 혀로만 사랑하지 말고 오직 행함과 진실함으로 하자"

답글 1조회수 86

  • jopark4178

    다 읽어 주시네요
    괜히 미안하게스리
    고마워요^^ 2017.09.14 13:27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