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http://map.saycast.com 주소복사

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

아버지에게 친한 친구
?한 분이 계셨답니다.
늘 형제같이 살았던 친구라고 하네요.

그런데 이 친구 분이
87살의 나이로
숨을 거두기 한 시간 전에 아버지에게 전화를 했답니다.

"친구야!
나 먼저 간다!"

당시에 거동이 불편했던 아버지는? 그 전화를 받고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셨답니다.

나 먼저 간다는 그 말 속에는
그동안 고마웠다는 말도 들어있었겠지요.

저 세상에서 다시 만나자는 말도 들어 있었겠지요.

그 전화를 받은 아버님은 일어날 수가 없으니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고....

그리고 정확하게 한 시간 후에 친구 분의 자제로부터 아버님께서 운명하셨다는 연락이 왔다 합니다.

내가 갈 때가 되었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

나 먼저 간다고 작별인사를 하고 갈 수 있는 친구.

나에게 그런 친구
한 사람 있다면

?그래도 그 삶은 괜찮은 삶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 얘기를 하면서 선배는
"너는 누구에게 전화할건데?"하고 묻습니다.

그 질문에...
너무 많은 것인지
너무 없는 것인지
즉답을 하지 못했습니다.

나는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친구야! 나 먼저 간다!"고
전화를 해 줄까?

내가 먼저 자리 잡아 놓을테니
너는 천천히 오라고
누구에게 전
화를 해 줄까?

친구도 좋고,
선배도 좋고,
후배도 좋고,

님은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삶의 마지막 작별인사를 하시겠습니까?

꽃 한송이,사람 하나가,
내 마음에 소중하게 여겨지지 않으면

잠시 삶의 발걸음을 멈추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가까운 곳에
아름답고 소중한 벗들이 많은데

우리는 그것을
못 보고? 끝없이 다른 곳을 찾아다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까지 내 곁을 지켜주었던 사람.

앞으로도 오랫동안 내 곁을 지켜줄 사람.

그 사람이 지위가 높든 낮든,
그 사람이 가진 것이 있든 없든,

내가 그 누구보다 소중하게
대해야 할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곧 운명할 내 친구가
떠나는 그 순간에 나를 찾을 수 있는
그런 삶을 살도록 오늘도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From 모바일 세이캐스트

답글 3조회수 102

  • 포근해

    호정맘님ㅁㅁㅁ좋은글 감사합니다^^* 2017.01.19 00:23

  • 이해배려

    추천글 당첨 ㅡㅡ^^☆ 2017.01.20 00:42

  • Q그린비Q

    호정맘님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2017.01.22 20:45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