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 장르>
  • 방문 : 4/8,893명

http://1225.saycast.com 주소복사

    물병의 무게

           늘 화가 나 있는 사람이 영적 스승을 찾아와 말했다.

"저는 언제나 화를 내고,

사소한 일에도 감정을 억제하지 못합니다.

이유가 무엇일까요?"

스승이 말했다.

"그대는 어린 시절이나 젊은 시절에 받은

오래된 상처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다.

그것 때문에 많이 약해진 것이다."

"저는 작은 일들 외에는 큰 상처를 받은 기억이 없습니다.

어떻게 먼 과거의 상처들이 지금의 나를 약하게 할 수 있죠?"

스승이 옆에 놓여 있던 작을 물병을 남자에게 주며 말했다.

"손을 앞으로 뻗어 이 물병을 들고 있어 보라. 무거운가?"

"아닙니다. 무겁지 않습니다."

10분 후 스승이 다시 물었다.

"무거운가?"

"조금 무겁지만 참을 만합니다."

시간이 한참 흘러 스승은 다시 물었다.

"지금은 어떤가?"

"매우 무겁습니다. 더 이상 들고 있을 수가 없습니다."

그러자 스승은 말했다.

"문제는 물병의 무게가 아니라,

그대가 그것을 얼마나 오래 들고 있는가이다.

과거의 상처나 기억들을 내려놓아야 한다.

오래 들고 있을수록 그것들은 이 물병처럼 그 무게를 더할 것이다."

 

 - 류시화 지음, 『새는 날아가면서 뒤돌아보지 않는다』, 더숲, 2017

 

 

답글 0조회수 383

이전글

목록